성공회대학교 민주주의연구소
성공회대학교 민주주의연구소

연구원 칼럼

홈 > 연구성과 및 활동 > 연구원 칼럼

Total 369 Articles
제 목 :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날 짜 : 2013.07.08  조회수 : 729  
작성자 : DaSMI 
:: 김동춘 ::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2012.06.04 제913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한국전쟁기 무고한 민간인 사살한 캐나다 군인 본국 소환 뒤 면죄부 강대국 참전 군인의 살인 범죄 규명·단죄를 아직도 외면하는 한국 정부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신용덕씨가 캐나다 군인들에게 살해된 사건에 대해 캐나다 정부가 유족에게 사죄하고 보상하라고 요구하는 내용이었다. 이 기자회견을 주선한 사람은 빅토리아 대학의 존 프라이스 교수였다. 그를 만난 것은 지난해 밴쿠버에 학술행사차 갔을 때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활동도 잘 알고 있던 그는, 이번 캐나다 워털루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 60년 기념 학술행사에 함께 참가하는 나에게 밴쿠버를 들를 수 있는지 물어왔다. 한국전쟁 중 캐나다인이 저지른 전쟁범죄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자는 것이었다.

15년형 받고 4개월 뒤 풀려나

처음 그가 밴쿠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가자고 제안했을 때 약간 머뭇거렸다. 내가 진실화해위원회 상임위원 임기를 마친 민간인 신분인데다, 그가 말하는 캐나다 군인의 한국 민간인 학살 사건은 내가 진실화해위원회에 있을 때 미루다 처리하지 못한 채 나와서 미안한 마음도 있었고 그 이유로 내가 기자회견에 나서는 것이 적절치 않아 보였기 때문이다.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신용덕씨가 캐나다 군인들에게 살해된 사건에 대해 캐나다 정부가 유족에게 사죄하고 보상하라고 요구하는 내용이었다. 이 기자회견을 주선한 사람은 빅토리아 대학의 존 프라이스 교수였다. 그를 만난 것은 지난해 밴쿠버에 학술행사차 갔을 때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활동도 잘 알고 있던 그는, 이번 캐나다 워털루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 60년 기념 학술행사에 함께 참가하는 나에게 밴쿠버를 들를 수 있는지 물어왔다. 한국전쟁 중 캐나다인이 저지른 전쟁범죄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자는 것이었다.

15년형 받고 4개월 뒤 풀려나

처음 그가 밴쿠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가자고 제안했을 때 약간 머뭇거렸다. 내가 진실화해위원회 상임위원 임기를 마친 민간인 신분인데다, 그가 말하는 캐나다 군인의 한국 민간인 학살 사건은 내가 진실화해위원회에 있을 때 미루다 처리하지 못한 채 나와서 미안한 마음도 있었고 그 이유로 내가 기자회견에 나서는 것이 적절치 않아 보였기 때문이다.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신용덕씨가 캐나다 군인들에게 살해된 사건에 대해 캐나다 정부가 유족에게 사죄하고 보상하라고 요구하는 내용이었다. 이 기자회견을 주선한 사람은 빅토리아 대학의 존 프라이스 교수였다. 그를 만난 것은 지난해 밴쿠버에 학술행사차 갔을 때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활동도 잘 알고 있던 그는, 이번 캐나다 워털루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 60년 기념 학술행사에 함께 참가하는 나에게 밴쿠버를 들를 수 있는지 물어왔다. 한국전쟁 중 캐나다인이 저지른 전쟁범죄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자는 것이었다.

15년형 받고 4개월 뒤 풀려나

처음 그가 밴쿠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가자고 제안했을 때 약간 머뭇거렸다. 내가 진실화해위원회 상임위원 임기를 마친 민간인 신분인데다, 그가 말하는 캐나다 군인의 한국 민간인 학살 사건은 내가 진실화해위원회에 있을 때 미루다 처리하지 못한 채 나와서 미안한 마음도 있었고 그 이유로 내가 기자회견에 나서는 것이 적절치 않아 보였기 때문이다.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신용덕씨가 캐나다 군인들에게 살해된 사건에 대해 캐나다 정부가 유족에게 사죄하고 보상하라고 요구하는 내용이었다. 이 기자회견을 주선한 사람은 빅토리아 대학의 존 프라이스 교수였다. 그를 만난 것은 지난해 밴쿠버에 학술행사차 갔을 때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활동도 잘 알고 있던 그는, 이번 캐나다 워털루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 60년 기념 학술행사에 함께 참가하는 나에게 밴쿠버를 들를 수 있는지 물어왔다. 한국전쟁 중 캐나다인이 저지른 전쟁범죄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자는 것이었다.

15년형 받고 4개월 뒤 풀려나

처음 그가 밴쿠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가자고 제안했을 때 약간 머뭇거렸다. 내가 진실화해위원회 상임위원 임기를 마친 민간인 신분인데다, 그가 말하는 캐나다 군인의 한국 민간인 학살 사건은 내가 진실화해위원회에 있을 때 미루다 처리하지 못한 채 나와서 미안한 마음도 있었고 그 이유로 내가 기자회견에 나서는 것이 적절치 않아 보였기 때문이다.

지난 4월26일 캐나다 밴쿠버의 한인회관에서 이색적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전쟁기 경기도 파주의 신용덕씨가 캐나다 군인들에게 살해된 사건에 대해 캐나다 정부가 유족에게 사죄하고 보상하라고 요구하는 내용이었다. 이 기자회견을 주선한 사람은 빅토리아 대학의 존 프라이스 교수였다. 그를 만난 것은 지난해 밴쿠버에 학술행사차 갔을 때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활동도 잘 알고 있던 그는, 이번 캐나다 워털루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 60년 기념 학술행사에 함께 참가하는 나에게 밴쿠버를 들를 수 있는지 물어왔다. 한국전쟁 중 캐나다인이 저지른 전쟁범죄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자는 것이었다.

15년형 받고 4개월 뒤 풀려나

처음 그가 밴쿠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가자고 제안했을 때 약간 머뭇거렸다. 내가 진실화해위원회 상임위원 임기를 마친 민간인 신분인데다, 그가 말하는 캐나다 군인의 한국 민간인 학살 사건은 내가 진실화해위원회에 있을 때 미루다 처리하지 못한 채 나와서 미안한 마음도 있었고 그 이유로 내가 기자회견에 나서는 것이 적절치 않아 보였기 때문이다.







더보기...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2140.html
   전체 (369) |  기고 및 칼럼 (111) |  연구소 관련 기사 (191) |  김동춘 (58) |  오유석 (2) |  조현연 (2) |  김정훈 (0) |  이광근 (0) |  김형철 (2) |  이창언 (3) |
NoCategorySubject
369 :: 조현연 ::
2012_조현연_국내외 학술행사 발표 및 토론
368 :: 오유석 ::
2012_오유석_국내외 학술행사 발표 및 토론
367 :: 김동춘 ::
[2012년 9월 19일 한겨레] 진실 묻힌 과거 인권침해 사건, 국가 상설기구서 다뤄야,
366 :: 김동춘 ::
[2012.09.17 한겨레21 제928호] 평화의 이름을 빌린 폭력의 반복,
365 :: 김동춘 ::
[2012년 9월 11일 한겨레] 외교는 국가 그 자체다,
364 :: 김동춘 ::
[2012년 8월 27일 한겨레21(925호)] 배고픈 청년들은 노동자들을 팼다,
363 :: 김동춘 ::
[2012년 8월 21일 <한겨레>] 피해자 의식을 넘어서 연대로,
362 :: 김동춘 ::
[8월 17일 프레시안에 기고 서평] 독도 챙기는 대통령, 이 '조센징'은 아는가?,
361 :: 김동춘 ::
[2012년 8월 6일 한겨레21 922호] 기무사는 21세기 ‘군주’의 근위병,
360 :: 김동춘 ::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359 :: 김동춘 ::
[2012년 7월 30일, <한겨레>] ‘노동’ 없는 경제민주화 논의
358 :: 김동춘 ::
[2012년 7월 16일 한겨레21 919호] 불법사찰, 용산참사…박근혜, 님의 침묵은?
357 :: 김동춘 ::
[2012년 7월 10일, <한겨레>] 박근혜의 ‘화장발’
356 :: 김동춘 ::
[2012년 6월 22일 한겨레21 916호] 판단 중지, 사고 중지 군인은 생각없는 기계?
355 :: 김동춘 ::
[2012년 6월 18일, <한겨레>] 비소유자에게도 살 권리를
:: 김동춘 ::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353 :: 김동춘 ::
[2012.05.28 한겨레] 종북파·종미파를 넘어서
352 :: 김동춘 ::
[2012년 5월 14일 한겨레21] 권력을 위한 탈법과 불법,
351 :: 김동춘 ::
[2012년 5월 9일 창비주간논평] 위기에 빠진 진보정당의 출구는
350 :: 김동춘 ::
[2012년 5월 8일, <한겨레>] 사회적 재해를 치료해야 한다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erz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