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대학교 민주주의연구소
성공회대학교 민주주의연구소

연구원 칼럼

홈 > 연구성과 및 활동 > 연구원 칼럼

Total 369 Articles
제 목 :

[2012년 8월 27일 한겨레21(925호)] 배고픈 청년들은 노동자들을 팼다,

날 짜 : 2013.07.09  조회수 : 626  
작성자 : DaSMI 
:: 김동춘 ::
배고픈 청년들은 노동자들을 팼다 [2012.08.27 제925호]  

[김동춘의 폭력의 세기 vs 정의의 미래]
경찰과 내통한 폭력 용역은 군사정권·해방공간에서 지겹도록 보아온 것
‘공산당’에서 ‘종북’ 때려잡기로 바뀌었지만 변함없는 건 배고픈 청년들

2012년 7월27일 경기도 안산의 자동차 부품회사 SJM에 컨택터스라는 용역회사 직원들이 투입돼 새벽 농성 중인 노동자들에게 무차별적 폭력을 행사했다. 용역 직원 300명이 소화기통과 작업장 내 쇳덩이 등을 던지며 노조원 150여 명을 공장 밖으로 내몰았다. 노조원들이 경찰에게 ‘사람이 다쳤다’ ‘살려달라’ ‘119를 불러달라’고 소리쳤지만 경찰은 들은 척도 안 했고, “부상자가 피를 흘리고 병원으로 실려가는 것을 보고도 경찰은 미동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회사와 협의하에 이루어진 용역 직원들의 폭력은 국가기관이 자신의 편이라는 확신 없이는 나타날 수 없는 행동이었다. 이 폭력을 행사한 컨택터스의 한 이사는 “종북세력 때려잡는다는 사명감으로 이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한다. 컨택터스 등 경비회사는 이번 SJM뿐만 아니라 상신브레이크·유성기업·KEC 등 노사분규가 일어난 여러 사업장에서 잔인한 폭력 행사로 악명을 떨치고 있다.


더보기...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2766.html
   전체 (369) |  기고 및 칼럼 (111) |  연구소 관련 기사 (191) |  김동춘 (58) |  오유석 (2) |  조현연 (2) |  김정훈 (0) |  이광근 (0) |  김형철 (2) |  이창언 (3) |
NoCategorySubject
369 :: 조현연 ::
2012_조현연_국내외 학술행사 발표 및 토론
368 :: 오유석 ::
2012_오유석_국내외 학술행사 발표 및 토론
367 :: 김동춘 ::
[2012년 9월 19일 한겨레] 진실 묻힌 과거 인권침해 사건, 국가 상설기구서 다뤄야,
366 :: 김동춘 ::
[2012.09.17 한겨레21 제928호] 평화의 이름을 빌린 폭력의 반복,
365 :: 김동춘 ::
[2012년 9월 11일 한겨레] 외교는 국가 그 자체다,
:: 김동춘 ::
[2012년 8월 27일 한겨레21(925호)] 배고픈 청년들은 노동자들을 팼다,
363 :: 김동춘 ::
[2012년 8월 21일 <한겨레>] 피해자 의식을 넘어서 연대로,
362 :: 김동춘 ::
[8월 17일 프레시안에 기고 서평] 독도 챙기는 대통령, 이 '조센징'은 아는가?,
361 :: 김동춘 ::
[2012년 8월 6일 한겨레21 922호] 기무사는 21세기 ‘군주’의 근위병,
360 :: 김동춘 ::
쌍용차의 '전쟁'이 말하는 것, 2012년 8월 2일, <프레시안>
359 :: 김동춘 ::
[2012년 7월 30일, <한겨레>] ‘노동’ 없는 경제민주화 논의
358 :: 김동춘 ::
[2012년 7월 16일 한겨레21 919호] 불법사찰, 용산참사…박근혜, 님의 침묵은?
357 :: 김동춘 ::
[2012년 7월 10일, <한겨레>] 박근혜의 ‘화장발’
356 :: 김동춘 ::
[2012년 6월 22일 한겨레21 916호] 판단 중지, 사고 중지 군인은 생각없는 기계?
355 :: 김동춘 ::
[2012년 6월 18일, <한겨레>] 비소유자에게도 살 권리를
354 :: 김동춘 ::
[2012년 6월 4일 한겨레21 913호] 참전 군인의 전쟁 범죄 면죄부 준 백인우월주의
353 :: 김동춘 ::
[2012.05.28 한겨레] 종북파·종미파를 넘어서
352 :: 김동춘 ::
[2012년 5월 14일 한겨레21] 권력을 위한 탈법과 불법,
351 :: 김동춘 ::
[2012년 5월 9일 창비주간논평] 위기에 빠진 진보정당의 출구는
350 :: 김동춘 ::
[2012년 5월 8일, <한겨레>] 사회적 재해를 치료해야 한다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erzer